-Weather

상상이 꼬리를 문다




아침에 쓰려고 열었다가 몇 줄 메모만 하고 덮었던 페이지를 다시 열어 쓴다.



___________________


오늘도 눈 내린다. 다행스럽게도 길에 쌓였던 눈은 녹았는데 땅이 다시 언다. 


지난 상하이 출장 동안에 픽사의 새 영화 코코를 봤다. 공각기동대 신극장판도 봤다. 두 영화는 다 재미있었고 만나는 지점도 있었다.


코코에서, 

죽음 이후에도 삶은 이어진다고 말한다. 해골들의 이야기니까 마루한테 보여주기는 어렵겠다. 마루는 좀 무서워할 것 같다. 영화는, 사람은 죽은 후에 그 다음 세상에서 온전한 모습으로 계속 살아간다고 이야기한다. 무대가 바뀔 뿐, 지구에서 살던 관계망을 그대로 유지한다. 그러면서 진짜 죽음이란 더 이상 자신을 기억해 주는 존재가 없을 때라고 말한다. 그때에 이르면 존재는 무.로 돌아간다. 재미있고 유효한 발상이다.


공각기동대도 비슷하다. 오래 전에 봤던 아주 초기 버전의 공각기동대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인간이란 결국 기억의 집합체에 지나지 않는다는 대사가 여전히 큰 인상으로 남아있다.


재미있는 것은, 독립된 개체로서의 존재다. 의식의 세계 안에 존재하는 모든 것은 개체로서 독립되어 있고 그 독립성 위에서 모든 성취를 이루고 또 평가받는다. 운동선수의 우수함이나 학자의 성취는 결국 그 개인의 한계 안에서 이루어졌다는 사실 때문에 위대하다. 그들을 존경하는 이유도 개체가 가지는 고립의 한계를 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알기 때문이다.


우주의 역사에서 개체의 개념이 등장한 이후로 적어도 현재까지는 그 경계가 만드는 고립은 극복 불가능하다. 그런데, 만약에 개체가 고립의 경계를 넘는다면 무슨 일이 생겨날까? 개체를 개체로 존재하게 만드는 근본적인 고립의 경계는 과연 깨어질 수 있을까? 그게 깨진다면 개체라는 것이 존재하기는 할까? 최근 몇 년 AI의 눈부신 발전은 어쩌면 그게 가능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최신의 공각기동대 신극장판은 비슷한 질문을 던진다.


세상의 지성이 모두 결합되는 시대.

재미있는 상상들이 꼬리를 문다.


작업실 근황 쓰려고 열었던 페이지였는데, 되지도 않는 아이디어만 적고 나간다. 




'-Wea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상이 꼬리를 문다  (0) 2018.02.12
제주는 며칠째 폭설이다.  (0) 2018.02.07
실력 발휘하고 와요  (1) 2017.09.14
꺼낼 것이 있는 얼굴이 좋다  (0) 2017.04.28
작고 조용한 방이다.  (3) 2017.03.07
강요배 선생님을 소개시켜 주세요.  (2) 2017.02.10

검색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