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ngHai/View & Art'에 해당되는 글 3건

@ShangHai/View & Art

[책]나, 제왕의 생애

제왕의 생애 / 쑤퉁 / 문현선 / AGARA / 2013

원제. 我的帝王生涯 2005











원고 마감을 마치고, 쉬운 마음으로, 사실은 다음 번에 원고의 재료가 될까 싶어 붙잡은 책이다. 위화. 함께 현대 중국문학의 대표작가라는 소개는 허풍일 수도 있겠지만, 읽어 보지 , 라는 생각이었다. 재미있어서, 잡은 다음날 다 읽었다.


, 도입부터 힘이 있었다. 소설은 이렇게 시작된다.



부왕께서 승하하신 새벽에는 서리가 내렸고, 깨진 노른자 같은 태양은 동척산 기슭 뒤편에 걸려 있었다.



새는 소설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소재다. 줄타기가 전면에 등장하는 소재라면 새는 완전히 숨은 것도 아니면서 완벽하게 전면에 나서지도 않는다. 수면에 꽃같다. 그런데 표지에까지 등장하는 것을 보면, 내가 새를 너무 가볍게 읽었는가.


소설은 나라의 왕이 적는 1인칭 서술이다.


적어두지 않으면, 아마 금방 잊을 것이다. 내용은 물론이고 읽었다는 사실조차 잊을 것이다. 급하게 읽은 책은 대부분 그랬다.


읽어 보니, 작가에 대한 평가는 전혀 과장이 없어 보인다. 이런 소설이라면 당대를 대표할 만해도 좋다. 다만 내가 모르고 있었다.


그의 소설은 몇 작품이 이미 영화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중편 처첩성군.은 공리가 출연한 홍등.으로, 부녀생활.은 장쯔이가 출연한 재스민 꽃이 피다.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캐릭터의 힘이 좋고 장면 서술도 탁월하다. 특히 색에 대한 표현도 좋아서 영화 제작과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이야기가 담고 있는 의미도 단선적이지 않고 단순하지도 않아서 재미있다.


노란색 비단 저고리가 순식간에 들오리의 피로 붉게 물드는 것을 보았다. 85


피로 얼룩진 새로운 섭국의 지도를 보았다. 섭국 지도는 원래 커다란 새의 모양과 비슷했는데, 부왕 때에 새의 오른쪽 날개가 동쪽 접경의 서국에 잘려나갔고, 대에 이르러서는 새의 왼쪽 날개가 사라졌다. 이제 나라 섭국의 영토는 죽은 새의 형상을 하고 있었다. 새는 다시는 날아오르지 것처럼 보였다. 124


인간은 초초함과 공포, 거칠게 날뛰는 욕망으로 엮인 생명의 가닥을 잡고 있다. 누구든 끈을 놓으면 즉시 어두운 지옥으로 떨어진다. 나는 부왕이 끈을 놓음으로써 죽음에 이른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266


기뻐 날뛰며 옷소매를 끌고 ..

소맷자락이 그에게 질질 끌려가다가 결국 찢어지고 말았다. …

나는 그를 향해 나머지 소매 한쪽을 휘두르면서 마찬가지로 크게 소리쳤다. … 만나고 헤어지는 일은 소매를 떨치는 것으로 충분했다. 모든 것이 각자의 날갯짓과 꿈일 뿐이었다. 373




@ShangHai/View & Art

주머니에 넣어 다니는 우주, 상하이 아라리오갤러리 <隐力 Invisible Force>


Invisible Force

작가. 니요우위倪有雨

전시. 2015. 09.05 - 11.01






아라리오 갤러리 상하이에서 새 전시가 시작됐다. 제목은 인리. 중국어 인을 찾아보면 비밀스러운, 숨은 등의 뜻을 가진다. 영문 제목은 Invisible Force. 아마도 보이지 않는다는 시각적 의미보다는 드러나지 않았다, 체감하기 이르다는 느낌이 더 어울릴 것 같다. 한글 제목을 붙여보자면 잠재하는 힘. 정도.






갤러리가 있는 헝산팡衡山房은 2014년에 새롭게 생겨난 예쁘장한 단지다. 갤러리, 카페, 브랜드 샵 같은 것들이 모여 있는 풍경은 상하이 곳곳에 있는 다른 몇 곳과 비슷비슷하다. 낡은 건물의 외관을 살리고 그 낡은 그럴듯함에 빚지고서 관광객을 꼬드긴다. 




단지 입구에 있는 컨테이너에 갖힌 코뿔소, 또는 코뿔소를 가둔 컨테이너는 아라리오 갤러리에서 앞서 전시했던 리후이의 작품이다. 3층 공간을 통째로 차지하고 있던 녀석인데, 여기 1층 광장까지 무슨 수로 내려온 것인지 모르겠다. 전시장에 있을 때는 더 외롭고 낯설어서 불쌍했는데, 광장에 나와 있으니 당장이라도 컨테이너 철판을 뚫고 나올 것 같아서 반갑다. 코뿔소, 너 야생이었구나. 스타벅스 뒤, 붉은 철판 문은 여러 번 보아도 예쁘다. 고운 빨강이다. 아라리오 갤러리 상하이.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우주를 소재로 삼았다. 1층에 걸린 회화 작품 중에 오른편은 정육면체의 평면도다. 원하는 만큼의 우주를 접어서 정육면체로 만들면 주머니에 넣어다닐 수도 있을 거다. 무한의 우주가 당신 주머니에 담겨 있는 순간이라면, 도대체 품을 수 없는 크기를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존재라면, 그런 존재가 마음 내키면 주사위 놀리듯 우주를 손 바닥 위에 튕긴다면. 또 어쩌면 더 작은 정육면체의 우주를 줄에 묶어서 선물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사랑하는 사람에게 우주를 선물하고, 갓 태어난 아이에게 새로 탄생하는 우주의 육면체를 선물한다면. 맑은 날 오후 산책 같을 때는 우주를 삼켜볼 수도 있을 걸. 그럼 몸 안에서 우주가 피어날까. 작가의 작업은 시각적인 매력과 대중적인 이해의 통로를 모두 가졌다. 그래서 이 상하이 출신의 작가 니요우위는 요즘 잘 나간다고 한다. 1984년 생이니까 아직 어린 편인데 세계의 컬랙터들이 그를 주목한댄다. 이런 그림을 그리는 자라면, 어쩌면 어릴 때 천문관측 동아리라도 했을 법 한데, 상하이 작가라고? 상하이에서 별이 보이기나 했던가.













2층 작업도 신선하다. 작가는 밤하늘을 찍은 천문관측 사진을 여러 구획으로 나눈 다음, 같은 비율로 구획한 거대한 캔버스 위에 우주를 옮겨 놓았다. 거대한 작품은 영락 없는 밤하늘인데, 가까이서 보면 별 하나하나는 여러 크기의 서로 다른 자석을 붙여 둔 것이다. 아하, 이해된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엉뚱한 경고 문구가 적혀있다. 


“당신의 값나가는 시계나 심장 모니터링 장비를 작품 가까이 가져가지 마세요.”


이 주의깊은 경고를 차마 작품 옆에 적지 못 하고 계단 벽에 조심스럽게 붙여둔 갤러리스트의 조마조마함이라니.





3층이 마지막이다. 높은 천장을 가진 공간은 측면으로 빛이 들어와서 온통 환하다. 몇 점의 회화, 한 개의 운석 돌덩이, 한 줄의 실. 뭐 어쨌든. 순백의 공간에 들어선 검은 우주와 별, 그리고 은하다. 유한한 공간에 들어앉은 검은 우주의 인상을 뭐라고 쓸까. 우주가 들어와서 공간을 우주화했다고 쓸 수도 있겠지만 너무 나간다. 프레나임 안에 가두어진 우주라고 해도 그것이 격리나 고립 같지는 않고, 상상할 수 없는 크기를 구겨넣었다는 느낌은 좀처럼 안 든다. 공간 안에 걸린 우주 그림은 꼭 창문같아서, 저 너머에 무한한 우주가 있고, 운 좋게도 겨우 작은 구멍이 있어서 그곳을 들여다 볼 수 있는구나 싶다. 어쩌면 그것이 작가가 가진 힘일 수도 있다.



잠재하는 힘.이라는 제목은, 그러니까 방점을 찍는 이 힘.이라는 글자 때문에, 작가가 주목하는 것이 어쩌면 우주 자체라기 보다는 그 뒤에 감추어진 어떤 힘인가 싶기도 하다. 공간을 더 변호하면 좋을 것을. 우주는, 배경이냐?




아라리오 갤러리는 지하철 쉬지아후이역徐家汇站 13번 출구에서 가깝다. 한국 갤러리니까 당연 한국인 갤러리스트도 있다. 월요일은 휴관이다!





阿拉里奥画廊 ARARIO GALLERY SHANGHAI

# 7 Lane 890, Hengshan Rd, Xuhui District, Shanghai

上海市 汇区 衡山路 890 7

T +86 21 5424 9220

E-mail  info@ararioshanghai.com



@ShangHai/View & Art

고래를 위한 포트레이트






소설 모비딕은 고래를 쫓는 포경선의 이야기이다. 소설에 등장하는 남자들은 결코 점령할 수 없는 것을 향해 전력으로 달려들어 마침내 바닥까지 철저하게 부서지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극적인 반전이나 고난 뒤의 부활같은 것은 없다. 다만 달려들어 죽는다. 부서져서 깊은 바다에 가라앉은 배는 다시 떠오르는 않는다. 소설은 끝을 알고 있으면서도 묵묵히 밖에 없는, 그것도 가진 힘을 모두 돌진하는 자들에게 보내는 위로다.


거대한 고래 모비딕과 고래를 쫓는 피쿼드 호의 에이헤브 선장은 서로의 잃어버린 반쪽을 찾아나선 여행자 같다. 여행자 중에서도 특히 고집이 여행자쯤 것이다. 죽음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에이헤브의 고래뼈로 만든 다리와 포경선을 향해 돌진하는 모비딕의 지느러미는 종말을 향해 전진하는 같은 물건이다. 날을 벼른 에이헤브의 작살과 포경선의 옆구리를 들이받는 모비딕의 이마도 상대의 급소를 노리는 같은 물건이다.


살아가는 일의 틀은 비극인 듯싶다. 죽는다는 사실 앞에 사람들은 다양한 형태로 반응한다. 강하게 거부하기도 하고, 죽은 고개를 내려놓기도 하고, 잊은 살기도 한다. 종교를 통한 초월을 꿈꾸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죽음을 향해 또박또박 자신의 의지로 걸어가는 고래같은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자살을 선택하는 부류가 아니다. 그들은 죽음을 모른 하지 않고, 극복할 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도망치려고 하지도 않고, 종말은 상관 없다는 밤을 새워 노래하지도 않는다. 그들은 죽음을 곧바로 쳐다보고, 죽음이 거기 있다면 온몸으로 달려가 부서지겠다는 각오로 덤벼든다. 종말을 향한 단단한 전진을 선택한 사람들의 삶이 비극이 아니라면 무엇일까. 걸음은 순결해 보인다. 아무 것도 덧대지 않고, 없는 것을 있다고 말하지 않고, 있는 것을 없다고 말하지 않아서 아름다워 보인다


드물기는 해도 일생을 고래처럼 살다가 가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그보다는 빈번하게, 누구나 한때쯤은 고래처럼 살았던 적이 있다. 어떤 사태 앞에서 누군가는 고래가 된다. 좌절하지 않고, 물러서지 않고, 에둘러 가지도 않는다. 당신 앞에 놓인 벽을 향해 당신의 몸과 마음을 집어 던지던 때가 있었다. 네가 깨어지지 않으면 내가 파멸하겠다던 그때를 지나 왔다. 당신은, 당신의 고래를 기억하고 있는가


이라는 단어를 말한다는 것은 언제나 때이른 건방 같지만, 언젠가 당당하게 말할 있는 그런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하며 마냥 아껴놓을 수는 없는 단어가 아닌가. 고래가 나타난다면, 내일 같은 없는 거니까


당신의 깊은 바다에서, 고래는 헤엄치고 있다.



검색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