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설득

내가 있고 지켜보는 내가 있다. 그 간격을 잘 조율하는 작업은 죽어야 끝난다. 하나의 내가 다른 나를 눈치보고, 하나의 내가 다른 나를 설득한다. 어떤 사람들은 태생적으로 둘 사이의 간격이 좁은, 또는 거의 없는 사람들이 있다. 또 어떤 수행자들은 수련을 통해서 둘 사이의 간격을 무시할 수 있을 만큼 줄이기도 한다. 나는 겨우 다른 나의 존재를 긍정할 수 있게 되었다.

'-Wea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존  (0) 2018.08.20
더듬  (0) 2018.08.20
설득  (0) 2018.08.19
졸음  (0) 2018.08.17
적응  (0) 2018.08.17
카약  (0) 2018.08.12

검색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