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해당되는 글 3건

@Jeju/Backstage

강요배 작업노트 170317 2pm.

강요배 작업노트 170317 2pm.







오후 2시에 작업실 앞에 도착했다. 작업실은 큰 길에서 빗겨난 작은 길에 있다. 입구는 낮은 나무 대문이다. 대문 너머로 마당까지는 가파른 내리막이다. 이 내리막 덕분에 작업실은 길 밖에서는 지붕만 보인다. 엎드려서 감춘 작업실이다. 덩굴로 덮인 옛 작업실 옆에 새 작업실을 지었다. 2014년에 새로 지은 작업실은 노출콘크리트다. 보기 좋으라고 만든 것하고 달리, 아무 것도 덧대지 않은 그냥 콘크리트다.


선생은 마당에 서 계셨다. 한쪽 평상에는 한라봉 몇 개, 낫 하나와 방금 벗은 듯한 장갑이 놓여 있었다. 그림을 그리거나 정원 일을 하신다고 했다.


“차 갖고 오셨어요?”


선생의 첫 질문이다. 주변에서 전해 들어서 알고 있었다. 선생은 술을 많이 좋아하신다고 했다. 그러니까, 저 질문은 음료 선택을 위한 것이다. 술이냐? 아니냐?


다행히(?) 나는 차를 갖고 왔다. 낮술은 피한 셈이다.





작업실 안에는 작업중인 그림 몇 개가 있었다. 1993년 제주신문이 그림 아래 놓여있었다. 연동 개발을 시작한다는 기사가 메인이었다. 


마당 평상에 앉아서 커피 마시면서 이야기했다. 선생은 빗겨 앉으셨다. 작업 의도를 설명하고, 고래를 위한 포트레이트. 글을 보여드렸다. 내가 찍을 사진에 대해 그보다 나은 설명이 없을 듯해서였다.


“허허, 그럼 내가 고래고, 반 선생이 에이헤브 선장인가?”


선생님, 싸우자고 제가 온 건 아니고요.;;


30분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중국 가봤더니 거기 술이 참 좋았더라는 말씀도 빼놓지 않으셨다. 




40대에 10여년을 산으로 들로 다녔어요. 제주의 거의 모든 땅을.


이런 바다 저런 바다, 수백의 나무를 보았습니다.


이제는 끄집어 내어 쓰지요. 화면에 쏟아낸다, 관찰은 큰 문제가 아닌 시기지요.


율만 형성되면.


제주 구름, 제주 나무, 제주 돌.







몇 마디 말을 받아 적고, 첫 인사를 마쳤다.


1년쯤 찍어보자고 선생께 말씀드렸다. 


서로 부담 안 되게 합시다. 나도 편하게 할게요.

어디 한 번 해봅시다.


원하던 답이다.



강요배. 작업 시작.


'@Jeju > Backst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요배 작업노트 170317 2pm.  (2) 2017.03.19
profoto B2 테스트 촬영. 발레리나, 연주자  (0) 2017.01.04
  1. 수입감자 M/D Reply

    짝짝짝..축하합니다.
    소원푸셨네요. ㅎㅎ.
    부럽기도하네요.
    기대합니다.

  2. 멜랑콜리 M/D Reply

    축하해요^^

-Weather

강요배 선생님을 소개시켜 주세요.





인상적인 공연을 보거나 특별한 이야기를 듣거나, 좋은 음악을 듣거나 깊은 감동을 받으면, 


아, 저 사람 꼭 찍어보고 싶다.


생각이 든다. 내가 찍으면 저 사람 참 특별하게 찍어낼 수 있는데. 나만 찾아낼 수 있는 윤곽과 표정이 있을 텐데. 생각이 든다. 찍고 싶다는 갈증을 느끼면서 나, 점점 진짜 사진가가 되어가는 모양이다.





강요배.


찜했다. 처음 그림을 본 게 상하이 학고재에서 있었던 전시였다. 벽 하나 통째로 채운 바다 그림이었다. 마침 제주도 이주를 준비하던 때였으니까, 제주도에 가면 꼭 만나보고 싶다, 생각했다. 그러다가 이사 준비로 잠시 제주에 들렀을 때 마침 도립미술관에서 강요배 개인전이 있었다. 한쪽에서 화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볼 수 있었는데, 화가는 바다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작업실을 두고 있었다. 제주 4.3을 다룬 그의 초기 작업도 봤다. 바다로 걸어가는 저 얼굴을, 느긋하게 한 일년쯤 따라다니면서 찍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빈 캔버스 앞에서 찍고, 물감을 개고 있을 때 찍고, 전시 준비중인 텅빈 갤러리에서 찍고, 산책가는 바다에서 찍고, 사나운 파도 앞에서 찍고, 물에 반쯤 담궈서 얼굴만 내놓고 찍고. 혼자 이런저런 구도를 상상하고 한 장 마다 어울리는 조명을 세웠다가 지웠다가 했다.


강요배를 취재해서 글쓴 사람을 발견해서 불쑥 연락했다. 


- 강요배 선생님을 소개시켜 주세요. 저는 사진찍는 사람인데요, 꼭 찍어보고 싶습니다.

- 아마 직접 연락하시는 게 나을 겁니다. 제주 화단의 어른이시라 그분 의견을 여쭤얄 겁니다.

- 건너건너 소개받으면 좀 쉽게 허락하실 줄 알았지요. 네, 알겠습니다.


대화는 대충 이렇게 끝났다. 장비는 상하이에 있고 찍고 싶다는 생각 뿐 찍어서 어디에 쓸지 생각도 없으니 당장에는 기약이 없다. 그래도 꾸깃꾸깃 접어 셔츠 윗주머니에 넣고 잊은 메모지처럼, 언젠가는 꼭 찍는다. 그런 그림을 그리고 그런 이야기를 가진 사람이라면, 내가 끝내주게 찍어낼 수 있다. 그거 하나는 할 수 있다.




'-Wea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꺼낼 것이 있는 얼굴이 좋다  (0) 2017.04.28
작고 조용한 방이다.  (3) 2017.03.07
강요배 선생님을 소개시켜 주세요.  (2) 2017.02.10
소소재간  (0) 2017.02.10
시간은 느리게 가는데 세월은 참 빨리도 간다.  (0) 2017.02.07
170118  (0) 2017.01.18
  1. 멜랑콜리 M/D Reply

    바다가 있어 그것을 그리고 싶고 그래서 그린 사람이라면
    정말 사진에 담고 싶은 피사체가 있어 그것을 찍고 싶어하는 사람의 마음을 이해해주지 않을까요?
    화백의 그림과 그의 사진이 콜라보되는 전시회도 멋지겠네요.

  2. 수입감자 M/D Reply

    지난 설에 한국 고향에 갔을때 20여년전에 구입했던 강요배님의 화집을 들고 왔습니다.
    제주의 자연을 그림 화집입니다.
    강요배 선생님에 관한 얘기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댓글남깁니다.

@Jeju/제주마루

마루가 찍은 사진























이 사진들은 모두 마루가 찍었다. 내 카메라 Ricoh GR2를 썼다. 



마루가 사진찍는다. 오전에 아내는 회의하러 가고, 마루와 둘이서 바다에 갔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따뜻한 거 한 잔만 하자고 마루를 꼬드겼다. 바다 앞 카페에서 핫초코를 나눠마시는데, 마루가 사진찍는다. 그냥 시늉이 아니라, 진짜 찍는다.


아, 아들이 사진을 찍는다.


카페 안에 있는 큰 토토로 인형을 찍고, 색깔이 화려한 맥주병을 찍고, 아빠에게 브이.하라고 찍고, 창밖으로 보이는 바다를 찍는다. 카페를 나오다가 여러 색깔로 칠한 소라껍데기를 보며,


아빠, 정말 예쁘죠! 정말 예뻐서 내가 꼭 찍고 싶었어요.


하며 찍는다. 사진이 무엇인지, 사진을 찍는 행위가 무엇인지 이제 알기 시작한다. 다섯 살은 그런 나이인가. 사진도 제법이다. 초점이 나가도, 수평이 안 맞아도, 흔들려도 괜찮다. 다행스럽게도 네 아빠는 사진을 직업으로 삼은 사람이고, 다양한 시선의 사진을 두루 잘 볼 수 있는 사람이다. 다행스럽게도. 


마루가 찍은 사진은 썩 좋다. 아이의 높이에서 찍은 사진은 내가 보는 세상과 달라서 신선하게 보인다. 조금씩, 사진으로 대화하는 방법을 알려줄 수 있겠다.


유치원 고학년쯤 되면 여친 사진 찍어서 포토샵 돌린다고 아빠 컴을 뺏을 날이 올지 모른다. 





  1. 스윗라떼 M/D Reply

    사진 잘 보고갑니다~
    엄청 잘찍었네요 ^^ 솜씨가 있는 듯~!!
    다음에 또 놀러올게요~

    • 반작 M/D

      네.! 고맙습니다.

      잘 키워서 저 대신 사진 알바 시켜야겠어요.

검색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