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드론, 추락하다

드론, 추락하다


서귀포 사진이 필요하게 생겼다. 새벽부터 장비를 챙겨 한라산을 넘어 왔다. 타고. 솔오름 전망대 도착 시간은 아직 해도 뜨기 전이다. 뜨기를 기다려 다시 봐도, 빛이 아니네. 아침 빛에 여긴 없구나. 차를 몰아 정방폭포 주차장으로 간다. 여기서는 서귀포항과 섶섬, 문섬까지 찍을 있다. 오늘은 카메라보다 드론이다. , 준비하시고, 날리세요.


아차, 메모리가 없다.

년에 번씩 벌어지는 실수다. 매번 신경쓴다고 해도 방심하는 때가 있다. 그게 대충 주기다. 캐시메모리에 저장한다고 해도 답이 나온다. 밝기를 기다려 아무 거나 작은 용량으로 하나 사서 끼울까? 아차, 드론 베터리 충전기도 가져왔다. 베터리 중에 하나는 새벽에 이미 썼고, 남은 하나라고 봐야 고작 30분쯤 날리면 방전될 텐데. 된다. 결국 다시 산을 넘어 왕복 시간을 다녀오기로 한다.


집에 도착하니 아직 아침 시간이다. 아들은 일어나서 내복 차림으로 밥을 먹고, 아내는 벌써 새벽 텃밭 일을 한참 마쳤다. 새벽에 베터리를 충전기에 걸고, 메모리를 챙긴다. 전기자동차 베터리도 잠시지만 충전기에 걸어둔다.


심기일전. 다시 산을 넘어 도착한 고근산. 정상 바로 아래까지 도로라더니. 나는 발짝이면 알았다. 아니네. 나는 구두를 신고 왔을까.


어쨌든 정상. 고근산은 가운데가 움푹 파인, 전형적인 제주 오름의 형태. 산이라고 이름 붙어 있지만. 드론을 날린다. 한라산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필요하니까, 드론은 북동쪽으로 뜬다. 빛이 예쁘지 않다. 엇갈린 방향. 오늘 아침에 찍었어야 한다. 어쨌든 아쉬운 촬영을 마치고 돌아오는 . 잠시 곳을 봤던가, 잠시 다른 생각을 했던가. 갑자기 모니터에 뜨는 마이너스 고도 알림. , 산이니까 그럴 수도 있지라고 생각하고 얼른 고도를 올리려는데, 덜컹. 화면이 흔들린다. 그리고 이내 화면을 가득 채우는 나뭇가지. , 추락이다. 


다시 떠라. 제발 떠라 드론.


화면은 고정됐고, 움직이지 않는다. 추락이다. 다행인 것은 흔들리는 화면이 오래 가지 않았으니 아마도 나뭇가지에 걸려서 바닥까지 떨어지지는 않은 듯하다.


대충 드론이 날아오던 방향으로 시선을 돌렸다. 보이는 것은 없다. 기척도 없다. 얼른 벗어 놓은 카메라를 메고 드론 가방을 챙겨 들었다. 숲을 가로질러 가야 한다. 내가 있는 곳은 작은 분화구의 남서쪽이고 드론은 분화구를 가로질러 동쪽 어디쯤에서 떨어진 같았다. 돌아오는 중에 부딪쳤으니 아마도 산사면의 오르막 어디에 있을 것이다. 화면에는 아직 신호가 잡히고 있었다. 한손에 조종기를 들고 곧장 분화구를 가로질러 뛴다. 길은 없었다. 덤불과 가시가 몸에 엉켰다. 


다행히 멀지 않았다. 화면을 보며 방향을 수정하며 5분쯤 걸었다. 작은 등산로 근처였다. , 화면에 뜬다. 드론은 지금 머리 위에 있다.


급하게 하지 말자 혼자 다독이며 우선 근처에 짐을 내렸다. 외투를 벗고, 장갑을 꼈다. 그리고 반경 10미터를 뒤진다고 생각하고 숲으로 들어갔다. 나무 꼭대기 어디 걸렸을 거야. 보일 거야. 덩치가 초록의 숲에 있으니까 바로 보일 거야.


크게 바퀴를 돌았지만 울창한 어디에도 드론은 없다. 

, 없다.

굵은 나무 그루를 타고 중간까지 올라가서 사방을 둘러보았지만 없다. 없다.


이건 사막에서 모래 찾기다. 계속 붙들고 있다는 무모하다. 머리가 자꾸 설득한다.


, 상황을 수습해야지.

촬영은 마감이 급하니까,

우선 어떻게든 드론을 빌려서 내일 마저 찍자.

드론은 필요하니까 드론은 할부로 주문해야 하나. 나올 구석이 없는데.

기종으로 바꿔야 하나? 그러면 지금 있는 조정기와 여분 베터리가 데가 없는데.

어쨌든 찍어야 된다. 모레쯤 마감시킨다고 보면 내일 하루는 있다. 오늘 얼른 돌아가서 드론을 빌리러 보자. 빌려주면?


온갖 생각이 정신 없다.


다시 숲길로 나와 이리 저리 둘러본다. 조종기 화면에는 이미기체연결 끊김메시지. 이제 어떡하나.


우왕좌왕하는데, .

작은 바람이 분다. .


, .

뭐지? .


멈춰서 가만 들어보자. 작지만 분명히 난다. 소리, 드론 모터 돌아가는 소리 같은데

하지만 아무리 둘러봐도 드론은 없다. 들었나. 근처에 고장난 안테나라도 있나. 이어폰에서 신호간섭이라도 있나. .


혹시나 싶어 이리 저리 돌아보는데 자리. 분명히 여기 자리에서만 소리가 난다. 아무리 봐도 아무 것도 보이지만, 분명히 자리에서 소리가 난다. 정확하게 드론이 있다고 지도에 표시된 자리다.


! 있다. 저기 있다. 저기 위에 빨간 불빛 있다. 드론 꼬리 불빛. 옆에 나뭇가지랑 다른 모양도 조금 보인다. , 솔잎 뭉치 안에 저기! 지도는 정확했다. 반경 10미터를 뒤진다는 각오를 비웃듯이, 드론은 1미터 오차 없이 자리에 있었다. 내가 몰랐을 .


소리가 아니었다면 절대 없는 모양으로, 높은 곳에 드론이 매달려 있다. 됐다. 보았으니 됐다.


이제 꺼내러 가자. 이럴 쓰려고 10 넘게 클라이밍을 배웠다. 신발끈 묶고, 둥치에 가지를 이리 저리 잡아가며, 혹시 부러질 모르니까 체중을 나눠 실어야 한다. 나는 구두를 신고 왔을까. 나무는 높았다. 높으면 ? 드론이 저기 있는데. 드론은 다행이 날개 하나 부러진 없이 나뭇가지 사이에서 잎과 엉켜서 걸려 있었다. 꺼내서, 무사히 땅으로 내려왔다.


긴장이 풀리고 다리가 떨렸다. 날아다니는 녀석이니까 언젠가 떨어질 밖에 없겠지만, 지금은 된다. 클라이언트는 마감을 재촉하고 있고, 다시 돈도 시간도 없다. 지금은 된다. 


운이 좋았다. 추락했다는 사실을 제외하면 드론이 무사히 돌아오기 위한 모든 조건이 좋았다. 추락지점이 멀지 않았고, 접근하기 어려운 바다나 절벽도 아니었다. 나무에 걸린 덕분에 망가지지도 않았고, 추락지점에 도착할 때까지 위치가 표시되었다. (나중에 확인해 보니 추락위치를 파악하는 기능은 따로 있었다.) 그리고 높은 곳에 걸린 드론을 갖고 오는 다행히 내가 있는 일이었다.


새벽 메모리를 놓고 일부터 추락까지. 아내는 오늘 별로 좋다며 일찍 돌아오라고 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클라이언트의 독촉이 있다. 초록 풀즙을 뒤집어쓴 녀석을 갖고 내려와서 다시 시동을 건다. 날아라 드론, 밥값 벌러 가자.

'-Wea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 목소리에게 나는 질문 하나라도 던질 수 있을까  (0) 2019.08.13
노무현.  (0) 2019.05.23
드론, 추락하다  (0) 2019.03.18
해는 이미 떠버렸고  (0) 2019.03.09
내가 있을 자리가 저긴데  (0) 2019.03.01
좀처럼 가지런하기 어렵다.  (0) 2019.02.11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 ]  [ 99 ] 

검색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