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Weather

맞아, 우리 이럴려고

  장마 중에 모처럼 날이 좋아서 늦은 오후에 의자 세 개와 테이블을 챙겼다. 아내와 마루가 특별히 좋아하는 치킨집에서 순살치킨을 하나 사서 아무 방파제에 앉았다. 닭 한 마리를 다 먹을 때쯤 해도 기울었다. 좋았다. 맞아, 우리 이럴려고 제주에 살지.

'@Jeju > -Wea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르바의 마음은 거칠 곳 없다.  (0) 2020.08.08
맞아, 우리 이럴려고  (0) 2020.07.26
내가 조금 더 큰 도토리다.  (0) 2020.07.07
영정사진  (0) 2020.01.04
영상은 대세다  (0) 2019.12.07
우선 책부터 본다.  (0) 2019.12.06

검색

링크